1-800-963-4267         | hanstravelusa@gmail.com

여행 상식-공항서 발생하는 짐문제 대처법

황당한 짐 검색… 모르면 낭패

얼마전 뉴멕시코를 다녀온 김씨(38). 집에 도착해보니, TSA (Transportation Security Administration, 연방교통안전국)에서 가방을 열어 가방을 검사했다는 안내서가 들어있어 깜짝 놀랐다. 더구나 짐 몇 가지는 없어진 듯 한데다가, 안전하게 짐을 부칠 요량으로 걸어두었던 자물쇠까지 부서져 있었던 것.

즐거워야 할 여행. 생각보다 공항에서 분실되는 짐도 많고, 잘몰라 금지된 품목을 가방에 넣었다가 당황스럽게도 이름이 불리는 경우도 적지 않다. 더군다나 테러 위험 때문에 강화된 가방 검색은 짜증나기까지 하다. 공항에서 발생할 수 있는 짐 문제에 대해 어떻게 대처할 수 있는지 알아본다.

분실 – 파손됐을 땐 TSA에 클레임 제기
공인 자물쇠 사용-반입금지 물품 체크

#TSA에서 가방을 열어본 경우
김씨처럼 짐이 없어진 경우, 일단 먼저 공항의 분실물 취급소(Lost and Found)에 문의할 수 있다. 분실물 취급소에서도 짐을 찾지 못하면 TSA에도 분실물에 대한 항의나 분실물에 대한 청구서를 우편이나 팩스를 통해 요구할 수 있다. TSA 웹사이트(www.tsa.gov)에서 직접 클레임 패키지(claims package)를 다운로드 받아 프린트해 각 항목에 맞게 기입하고 제출하면 된다.

더 자세한 클레임에 대한 문의는 www.tsa.gov/ travelers/customer/claims/ 를 통해 알아본다.
클레임 요청서를 보내면 3주 안에 TSA로부터 컨트럴 넘버와 함께 클레임을 접수했다는 편지를 받게 된다. 컨트럴 넘버를 통해 TSA 웹사이트에서 현재 진행상황을 다시 알아볼 수 있다.
TSA에서는 승객의 짐을 임의로 선택해 검사를 할 수 있다. TSA에서는 가방의 자물쇠가 부서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TSA 공인 자물쇠(TSA recognized locks)를 이용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 TSA 공인 자물쇠는 보안검사 요원들이 가진 마스터키로 보안 검사를 받을 수 있어 자물쇠가 부서지는 걱정을 덜 수 있다.

TSA 공인 자물쇠는 세이프 스카이(www. safeskieslocks.com), 트래블 센트리(www. travelsentry.org) 등 업체를 통해 구입할 수 있다. 또 공항이나 여행용품을 파는 상점에서도 구매가 가능하다. 한편 TSA측에서는 보안검사로 자물쇠가 파손될 수도 있지만 비행기의 컨베이어 벨트 때문에 자물쇠 파손이 발생할 수도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TSA 클레임 관리소 주소 및 팩스 601 South 12th Street – TSA 9, Arlington, VA 22202
(571)227-1904

#이전 여행 때 부착됐던 태그는 꼭 뗀다
짐은 도착지 코드나 비행기 넘버로 분류된다. 지난 여행지에서 부착했던 짐 부착표 태그는 꼭 없애야 한다. 간혹 태그 때문에 도착지가 혼동돼 운 나쁘게 짐이 다른 비행기에 실리게 될 가능성도 있다.

연착되는 경우는 더욱 조심해야 한다. 두 대의 비행기가 같은 시간 같은 도착지에 도착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렇게 되면 늘어난 짐 물량 때문에 비행기에 짐을 싣는 직원이 짐을 잘못 분류할 수도 있어 불가항력적으로 짐을 잃어버릴 수도 있다.

#짐을 분실했다면
되도록 빨리 항공사에 문의한다. 필요한 경우 항공사에서는 간단한 세면도구 세트를 제공하기도 한다. 수하물 배상책임 한도에 대해 미리 알아보고 추가로 보험에 가입해 두는 것도 한 방법. 또한 여행을 떠나기 전 비행기에 부칠 중요한 짐에 대한 영수증을 잘 갖고 있다가 항공사에 클레임할 때 함께 제출하도록 한다. 미리 부칠 가방에 무엇이 들었는지 리스트를 적어 여행때 갖고 다니는 것도 현명하다.

#수하물 허용한도를 지키고, 금지 품목은 없는지 살핀다
항공사마다 수하물 허용한도 규정이 있다. 미리 이용 항공사나 여행사를 통해 규정에 맞게 짐을 꾸리는 것이 좋다.

대한항공이나 아시아나의 경우 미주지역은 일반석이면 짐 2개를 무료 수하물로 운반할 수 있다. 개당 허용 무게는 50파운드(23kg) 이하다. 일반석으로 기내 소지 할 수 있는 가방은 1개 정도로 무게는 25파운드(12kg) 이하여야 한다. 다만 노트북 컴퓨터, 서류가방, 핸드백 중 1개는 추가로 허용된다.

또한 라이터, 헤어스프레이 등 반입금지 물품도 미리 숙지해 두는 것이 안전하다.

#떠나기 전에 짐 점검을
사실 여행을 자주 다니면 큰 짐은 그야말로 ‘짐’이 된다. 떠나기 전에 정말 필요한 물건인지 살피고 짐을 꾸리는 것이 좋다. 또 잊어버릴 수 있다고 판단되는 물건은 직접 소지하고 다니거나 부치는 짐에 넣지 않는 것이 현명하다
.
또한 되도록 일찍 공항에 도착해서 짐이 들어가는 과정을 최대한 볼 수 있는 곳에서 점검해 두는 것도 좋다. 예쁜 가방보다는 튼튼한 가방이 제일이다.

컨베이어 벨트에 짐을 마구 던지는 경우도 있으므로 깨질 만한 물건은 꼼꼼히 싸거나 직접 들고 타는 것이 좋다.

Leave a Reply

Hanstravel

안녕하세요. 미국 동부에 위치하고 있는 1등여행사 한스관광 입니다. 고객님들의 행복한 여행을 최우선하는 여행사가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Recent Tours

캐나다 록키 5박6일

북유럽 4개국 과 발틱 3국 13박14일

아프리카 사파리 7박8일

Hans On Social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