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즐거움, 남인도, 스리랑카, 몰디브 여행

죠앤 한 | 2/23/2018

남인도와 스리랑카, 몰디브 여행- 북인도 여행 단체에 이어 천개의 얼굴을 가진 인도의 또 다른 얼굴을 보기 위해 이번에는 남인도로 갔습니다. 북인도와는 확연히 다르게 남인도는 힌두교의 정수라 불리는 순수하고 독특한 힌두 사원들과 색색의 정교한 조각품들을 볼수 있었습니다.


여행중 내내 머리에 떠나지 않은 한 생각은 종교가 사람들에게 미치는 영향이 얼마나 큰지, 인도 사람들에게 종교는 삶이고 생활인듯 합니다. 낳아준 부모님, 먹고 살게 해주는 비지니스, 자기에게 고맙게 해준 물건이나 사람들 모두가 신으로 모시고 존중합니다. 거리를 유유자적 걸어다니는 소들도 그래서 그들에거는 신이라 모셔지는 이유입니다. 힘들게 살아가는듯 보이지만 거리에 구걸하는 사람들조차, 신기한건 단 한명도 찡그리고 있는 얼굴을 본적이 없습니다. 고단함에 익숙해진건지 업으로 달게 받아들이며 사는건지도 모르겠습니다.


스리랑카는 인도양의 눈물이라 불리며 오랜세월 외부의 지배를 이겨내고 찬란한 불교문화를 꽃피운 또 다른 종교의 나라입니다. 5세기 아누라디푸라를 지배했던 카샤파 왕의 비극적인 이야기가 서려있는 기암절벽위의 시기라아 왕궁의 정상까지 땀 흘리며 올라갔던 기억도 새롭고 2천년전에 만들어진 수많은 불상들이 세워진 석굴사원도 담불라와 부처의 불치가 모셔져 있는 불치사도 아주 인상적이었는데 스리랑카 사람들의 지극한 불심은 존경스러울 정도였습니다.

우리들의 여정 끝에 천혜의 생태지역으로 알려진 인도양의 섬나라, 몰디브에서의 이틀은 그야말로 파라다이스에서의 자유시간으로 각자 휴식으로, 스쿠버 다이빙, 워터 스포츠등을 즐기며 여행을 마쳤습니다.


또 다른 세상을 돌아보며 우리와 다른 사람들과 문화와 종교를 이해하고 함께 즐길수 있었음을 감사합니다.
또한 긴 여행이었는데 다들 건강하게 마칠수 있어 더 감사합니다.